넥스트 뉴스

넥스트페이는 새소식을 전해 드립니다. 
시장의 흐름과 질 좋은 정보만을 전해 드립니다.

넥스트 뉴스


넥스트페이는 새소식을 전해 드립니다. 
시장의 흐름과 질 좋은 정보만을 전해 드립니다.

NEXT News

언택트 산업의 새로운 소식을 전해드립니다.

비대면 거래 1년새 40% 급성장

[서울경제] 비대면 거래 1년새 40% 쑥..."지금이 디지털혁신 골든타임"


[막오른 언택트 금융 빅뱅]

언택트 대출도 26% 늘어 19.2조

코로나로 올 디지털거래 50% 늘 듯

신한 디지털플랫폼 통한 수익 공개

KB, 비대면 신탁서비스 등 선봬

하나는 뱅킹앱 통해 글로벌 공략

은행권 디지털 전환 속도전 돌입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언택트(비대면)’ 금융이 속도감 있게 추진되면서 대면 위주의 금융산업에 지각변동이 일고 있다. ‘AC(After Corona) 원년’으로 불리는 초유의 상황에 금융권이 일찌감치 추진해온 디지털 전환이 맞물리면서 비대면 거래는 수직 상승세다. 가속도가 붙은 비대면 금융에 올라타지 못할 경우 생존 자체가 어렵다는 위기감이 커지면서 금융사마다 디지털 경쟁이 더욱 치열해지는 양상이다.


25일 금융권에 따르면 국내 5대 시중은행(KB국민·신한·하나·우리·농협은행)의 지난해 비대면 채널을 통한 거치식·적립식 예금의 신규 취급액은 76조4,901억원으로 집계됐다. 전년도의 55조4,370억원에 비해 37.9% 급증한 액수다. 같은 기간 비대면 채널을 통한 대출 역시 15조345억원에서 19조273억원(26.5%) 뛰었다. 금융사마다 디지털 전환을 앞세운 비대면 채널 강화에 따른 결과로 은행권은 올해 코로나로 디지털 거래가 지난해보다 50% 이상 뛸 것으로 본다. 한 시중은행 관계자는 “코로나19에 대한 우려로 영업점 방문이 줄고 인터넷뱅킹과 모바일뱅킹 이체 건수가 전년 대비 10%가량 늘었다”며 “언택트 강화로 비대면 거래가 급속도로 확산되고 있다”고 말했다.


금융권은 단순한 비대면 수준이 아닌 새로운 ‘금융 비전’ 설계가 필요하다는 인식을 가지고 있다. 거래증가에 따른 수익 향상에만 의존하지 않고 장기대책을 통해 금융 패러다임의 전환을 일으키겠다는 전략이다.


가장 발 빠른 곳은 신한금융이다. 신한금융은 올해 ‘디지털 노아의 방주’를 목표로 생존을 넘어 새로운 금융의 비전을 제시하겠다고 선언했다. 국내 금융지주 가운데 유일하게 디지털플랫폼을 통한 영업수익 공개도 이의 일환이다. 2018년 9,450억원이었던 신한금융의 디지털 영업수익은 2년 새 46.0% 증가해 지난해 1조3,800억원을 달성했다. 이 같은 성적표 발표는 디지털 수익 산출 자체가 모호한 현 금융권에 신한금융이 기준점이 되겠다는 의도다.


더보기(출처) : https://www.sedaily.com/NewsView/1Z46CMLRXJ


#언택트 #비대면 #넥스트페이 #nextp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