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스트 뉴스

넥스트페이는 새소식을 전해 드립니다. 
시장의 흐름과 질 좋은 정보만을 전해 드립니다.

넥스트 뉴스


넥스트페이는 새소식을 전해 드립니다. 
시장의 흐름과 질 좋은 정보만을 전해 드립니다.

NEXT News

언택트 산업의 새로운 소식을 전해드립니다.

비대면 시대에 최저임금 인상까지… 키오스크 시장에 삼성·LG도 가세


비대면 시대에 최저임금 인상까지… 키오스크 시장에 삼성·LG도 가세

서울 동대문구에서 20석 규모의 카페를 운영하는 사장 A씨는 이달 초 매장에 키오스크(무인 주문 단말기) 1대를 도입했다. 최근 점심 시간대 직장인 손님이 많아지면서 아르바이트 직원 채용을 고민했으나, 인건비 부담에 키오스크를 설치하기로 마음을 바꿨다. A씨는 “키오스크 1대가 아르바이트생 1인분의 몫을 한다고 볼 수는 없지만, 한달 렌탈비가 5만원인 점을 고려하면 가성비는 훌륭한 편”이라고 말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비대면 문화가 확산되는 가운데, 최저임금 인상으로 인건비 부담이 커지면서 키오스크 시장도 성장하고 있다. 키오스크는 터치스크린 방식으로 주문부터 결제까지 할 수 있는 기계다. 인건비 절감 측면에서 이점이 크다는 평가를 받는다. 최근에는 삼성과 LG 등 대기업까지 키오스크 시장에 뛰어드는 추세다.




경북 경주의 한 카페에 설치된 키오스크의 모습. /넥스트페이 제공


14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국내 키오스크 시장 규모는 작년 기준 약 3500억원으로 추정된다. 2006년 600억원대였던 점과 비교하면 14년간 6배가량 성장한 셈이다. 2018년 키오스크 시장 보고서를 낸 신한금융투자는 국내 키오스크 시장의 연평균 성장률이 13.9%에 달한다고 분석했다.

국내 키오스크 업계는 코로나19로 비대면 서비스가 보편화된 데 이어 내년도 최저임금이 올해보다 5.1% 인상된 점에 주목했다. 키오스크 서비스 업체 넥스트페이 지광철 대표는 “인건비에 민감한 소상공인들이 최근 키오스크 도입에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며 “내년도 최저임금까지 오른 만큼 키오스크 수요는 견고하게 성장할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기사링크 바로가기